군민여론광장 게시판은 군민의 글과 의견을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상업성광고, 정치적 목적 게시물, 특정단체나 개인의 명예훼손 게시물, 음란물 등 미풍양속에 어긋나는 게시물 게시자는 민형사상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관리자의 권한으로 삭제 될 수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는 내용만 게시하시기 바랍니다.

잘못된 관행 개혁하지 못하는 영덕군

작성자
김영희
작성일
2017-08-28 11:26
조회
641

잘못된 관행 개혁하지 못하는 영덕군

군민의 알권리 박탈하고 언론사 사찰

영덕군 예산 무분별하게 지급되고 있지만, 관리감독은 허술…

 

이 군수와 측근 비리 사실을 다룬 이후 본지신문사와 대표를 상대로 군수 비선실세들이 권력을 앞세워 “관내에서 자행되고 있는 비리사실을 파헤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소문이 돌면서, 지역 언론사와 영덕군과의 큰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군정에 대한 감시와 비판의 기능과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언론사에 여러 가지 외압을 통해 언론이 가진 기능과 역할을 무력화시키기 위해 이 군수 측근들은 온갖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상대방을 의도적인 목적을 가지고, ‘없는 사실을 마치 있는 것’처럼 꾸며낸 사실이라면 언론 역시 비난받아 마땅할 것이지만, 현재 영덕군의 부정부패에 대해 언론이 사실관계를 증명해가는 과정에서 영덕군과 측근 세력들은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언론사 대표를 사찰하고 첩보를 시키며 “언을 길들이겠다”는 의도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당사 역시 잘못된 관행과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서는, 비위사실과 연루된 “군수 측근 공무원을 비롯한 비선실세들의 의혹을 낱낱이 파헤쳐 뿌리 뽑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언론의 자유가 보장된 민주주의 국가에서 군민과의 소통이란 슬로건이 무색할 정도로 언론을 억압하여 자신들을 포장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군민들의 성난 민심은 결코 포장할 수 없을 것이다.

두 차례에 걸친 이 군수 내용의 언론보도를 통해 이 군수는 “자신은 전혀 모르는 일이다. 자신과는 전혀 무관한 일을 과장되게 포장해서 이야기하고 있다”며 주변 관계자들에게 말하고, 군민들에게는 구체적인 자신의 입장을 말하지 않고 있다.

비선실세들의 일감몰아주기, 모 신문사에 대한 사례성 광고, 군비(혈세) 불법 사용, 특정인에 대한 해수욕장 운영 및 불법 자금지원, 측근 수의계약으로 챙겨주기, 조폭양성 및 비호 등 실제 많은 문제점과 의구심이 드러나고 있는 만큼 사법기관의 강도 높고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군민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최근 대진해수욕장 2층 운영위원 사무실은 무허가 건물임에도 영해면사무소는 약 5천2백여만원을 영해면 예산으로 사용하였고, 올해 4월 해양수산과에서 내려준 2천여만원의 예산은 영해면에서 사용하지 않고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허나, 2천만원 역시 앞으로 추가로 집행 될 것이기 때문에 대진해수욕장에 총 7천여만원 이상의 예산이 지원될 것이다.

하지만 영해면사무소는 “관내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 및 지역민들에게 안전하고 나은 환경 및 시설제공, 노후된 건물에 화장실과 상황실을 보수하여 주민 및 관광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관광영덕의 이미지를 개선하겠다”는 명목으로 지원하였다는 입장이다.

관광객을 끌기 위한 수단으로 특정인에게 커피숍을 차려주고 개인의 영리를 목적으로 수천만원의 혈세를 투입하여 명분없이 흥청망청 예산을 사용하고, 정작 군민들을 위한 예산지급의 문턱은 높이고 있는 것이 영덕군이고 이러한 측근 비리가 얼마나 교묘하게 일어나고 있는지를 알아야 할 군민들은정작 모르고 있는 것이 더욱 심각한 문제점이다.

언론은 여론의 힘을 바탕으로 관의 잘못된 관행을 척결할 수 있다. 최근 방송을 통해 대구·경북 지자체장들이 개인의 치적홍보를 위해 ‘돈을 주고 상’을 받아 비판의 목소리가 높게 일고 있는 가운데, 인접한 포항시 역시 50만 인구에도 7,600여만원을 사용한데 비해 인구 4만도 채 안되는 군 단위에서 1억1,700여만원의 홍보비를 지출하여 상을 받고, 군민들의 허리를 쥐어짜면서 자신을 포장하고 있는데도 영덕군은 반성은커녕, “울진과의 브랜드 경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라는 게 영덕군의 입장이다.

과연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진실을 숨겨두고 겉으로는 명분을 내세우며 군민의 혈세를 마치 개인 업적과 홍보·치장용으로 사용하고 있는데도 투명하고 깨끗한 영덕군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이러한 사실이 비위사실이 아니라면, 소통을 중요시하는 영덕군수는 반드시 군민들에게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야 할 것이다.

 

경북지역신문 특별취재팀